바로가기 메뉴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미래를 여는 기술,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에서 시작합니다.



Home > PR Room > GT 뉴스

GT 뉴스 | 깨끗하고 편리한 에너지의 미래.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의 꿈입니다.

SK에너지, '매연저감기술' 미국 시장도 인정 상세내용
제목 SK에너지, '매연저감기술' 미국 시장도 인정
파일 기사일자 2009-06-01 조회수 15309
- 아시아 에너지기업 최초로 까다로운 미국 환경인증 획득

- 일본,중국,덴마크에 이어 미국시장 진출, 환경기술 세계가 인정

- 글로벌 환경규제 증가로 새로운 신규 시장진출 청신호



“SK에너지가 환경기술의 종주국을 자부하는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

SK에너지는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 시장에서 매연저감장치(DPF : Diesel Particulate Filter)의 환경인증을 획득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환경 인증은 2년여에 걸쳐 심사가 이루어져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자원위원회(CARB : California Air Resources Board)의 공식 인증을 획득한 것이다.

미국 환경 인증(CARB)은 스위스의 VERT 인증과 더불어 세계에서 가장 공신력 있는 환경제품 인증으로 평가 받고 있으며, 아시아의 에너지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SK에너지가 취득한 것이다. 특히, SK에너지가 이미 진출한 일본, 중국, 덴마크에서 인증을 획득했을 때보다 1년 가량이 더 소요될 정도로 CARB 인증의 품질기준이 엄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SK에너지의 美환경인증 매연저감장치는 자동차에 발생하는 매연의 미세물질(PM : Particulate Matter)을 90% 이상 제거하는 장치로,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됐다. 기존의 촉매방식 매연저감장치는 차량의 배기가스가 일정온도에 도달해야만 작동되는 한계가 있었으나, SK에너지의 매연저감장치는 액티브 방식을 도입해 스스로 열원을 확보함으로써, 배기가스 온도와 관계없이 저감장치가 구동돼 매연저감 효과를 높인 제품이다.

SK에너지는 미국내 경유자동차 배기가스 저감 움직임이 활발한 논의되고 있어,
올해 3분기에는 미국 현지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근 미국은 오바마 대통령이 매연저감장치 기술연구와 보급을 장려하기 위한 보조금 법안을 공표하는 한편, 캘리포니아州에서는 농기계를 제외한 모든 중대형 경유자동차에 매연저감장치 장착을 의무화 하는 등 배기가스 미세먼지 저감에 적극적이다.

SK에너지는 2012년까지 미국 시장에서만 연간 1만대 이상의 수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앞으로 독일에서도 제품인증을 추진해 해외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SK에너지는 관계자는“미국으로의 매연저감장치 수출은 단순한 매출 이상의 의미를 지니는 것”이라며, “국내 대기오염관리 기술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증명하는 계기가 됐다”고 망했다.

SK에너지는 지난 90년대 초부터 경유자동차의 매연 저감 기술을 개발해 2004년 국내 최초로 경유 매연저감장치(DPF: Diesel Particulate Filter)의 상용화에 성공한 이후, 국내에서는 2002년 월드컵 이후 서울 시내버스에 시범 장착되어, 27개월간 세계 최장 기록인 25만km를 매연 발생없이 운행돼 성능을 인정 받았다.

일본에서는 2003년부터 동경도에 경유 매연저감장치의 수출을 시작해 누적 판매 1만대 이상의 실적을 올렸고, 누적 정비율(고장으로 인한 정비 비율)이 0.08%에 불과하여 까다로운 일본 고객들로부터 탁월한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 또한, 디젤엔진의 배기가스 중 미세먼지뿐 아니라 질소산화물(NOx)까지 효과적으로 저감하는 DeNOx DPF를 개발하여 2007년에 일본 국토교통성의 인증을 획득하고 일본 내 판매를 개시했다.

중국 시장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아 2006년부터 중국 정부와 공동으로 경유매연 저감장치의 공동 연구 개발을 수행하고 있으며, 2008 베이징 올림픽을 계기로 베이징시에 500여대의 DPF를 보급한 바 있다.

하단 텍스트 참조

[매연저감장치]

이전글 SK에너지, 다임러에 전기 자동차 배터리 공급 2009-10-26
다음글 SK에너지, 토넨과의 특허침해소송 최종 승소 2009-05-06

목록